서울지하철노동조합 차량지부 지축정비지회입니다.
 

 
   


민주노총탈퇴반대 승무지부 66인 선언
지정선전  2009-12-14 11:30:13, 조회 : 1,869, 추천 : 309

승무지부 전직 집행간부 및 대의원 66명 선언


변화된 노동운동이, 민주노총 탈퇴여서는 절대 안됩니다 !!


구둣발에 조인트 까지고, 구호와 경례, 입수보행금지에 열맞춰 이동까지 직장이 아니라 군대를 방불케 했던 군사독재 시절의 서울지하철 이었습니다. 뿐만아니라, 전국의 노동자들이 공돌이로 불리며 짐승취급 받던 암울했던 시절의 구호가 “우리도 사람이다. 사람답게 살아보자”였습니다. 그리하여 죽음과 투옥과 감시의 온갖 탄압속에서 만들어낸 투쟁의 결과물이 곧 민주노총이었습니다. 민주노총 건설은 이처럼 모든 노동자들의 꿈이었습니다.

그 피와 땀으로 일궈온 농사로 20여년을 먹고 살았습니다.              

- 세상이 바뀌었다고 말하지만, 노동자들의 처지가 달라졌나요?

   세상이 바뀌었으니, 노동조합도 바뀌어야 한다고 말합니다만 정말 그럴까요?

   권력과 자본의 노동자 탄압은 더욱 교묘해졌고 치밀해졌으며 거대해졌습니다. 노동조건과 일자리를 공격하는‘공기업 선진화’를 밀어붙이며,‘단협 해     지’와‘노조 죽이기’가 난무하는 현재에 이르고 있습니다. 다시 20여 년 전으로 돌리겠다는 것입니다.

   바뀌고 변한 것은 이것뿐입니다.

   다른 건 몰라도 고용이 안정된 거 하나보고 다닌다던 우리들의 직장 안에서 벌어지고 있는 구조조정과 노동조건 개악 그리고 인간으로서의 권리를 보장     받지 못하는 오늘의 삶은 날로 악화되어 가고 있는 것입니다. 차탈 때 마다 목을 내 놓고 타고 있다는 조합원들의 넋두리가 그 반증입니다.

- 정말 민주노총이 걸림돌이 될까요?

   민주노총이 걸림돌이 되어 우리들의 노동조건과 고용안정을 지킬 수 없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진정한 걸림돌은 정부와 사용자가 민주노총을 바라보는 시각입니다. 정부와 사용자들은 자신들의 더 많은 이익을 위해 노동자들의 희생을 강요     하고 있습니다. 구조조정과 노동조건 개악, 그리고 단체협약의 개악은 노동자들의 인간적인 삶과 권리는 파괴되지만, 반대로 정부와 사용자들에게는 많     은 이익을 보장하는 길이기 때문입니다.

   정부와 사용자는 이를 거부하고 저항하는 민주노총을 걸림돌로 여길 수밖에 없기에, 그 힘을 약화시키기 위해 가입 노조의 탈퇴를 종용하고 와해시키려     하는 것입니다.


-민주노총 탈퇴 공작은 민주노조운동을 고립시키기 위한 술수에 불과 합니다.

  이처럼 우리들의 처지는 오히려 과거보다 더욱더 악화되고 있고, 앞으로도 더욱더 악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당연히 정부와 사용자들은 과거보다 쉽게 이    익을 얻기 위해 노동자들을 탄압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또한 저들은 자신들의 목적을 위해 걸림돌인 민주노총을 와해, 또는 약화 시키고, 민주노조운동을    고립시키기 위해 자신들의 의도를 숨길 수는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노동선진화로 포장한 무자비한 탄압의 상황속에서 어용노조든 민주노조든 누구라도    그 탄압을 비켜 설 수는 없으며, 일시적으로는 몰라도 지속적으로 생존권을 보장받지는 못할 것입니다.

  현장 관리자들까지 나서서 협박하는 모습을 보면 민주노총의 약화는 저들의 기세에 힘을 보태는 꼴이 될 것 입니다.


승무조합원동지여러분!

권력과 자본은 변함없이 이념적, 정치적으로 노동자를 대하면서 갈등을 끊임없이 부추기는 본질적인 이유가 있습니다. 이런 포악한 상대를 무시하고 우리의 생각만으로 바둑돌을 놓을 수 없는 것 아니겠습니까?

물론 그간의 민주노조 운동이 조합원들 앞에 반성하고 혁신해야할 부분들이 분명히 있습니다. 그러나 노동조합이 지회, 지부, 중앙의 역할이 각각 있듯이 민주노조 대표성을 갖는 총연맹으로서의 대정부 정치적, 정책적 역할을 우리 스스로 부정하는 과오를 범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세상 어느 누가 어려운 길을 원하겠습니까? 아니 세상 어느 노동자가 투쟁을 하고 싶어서 하는 노동자가 어디 있겠습니까? 항상 노동자들을 투쟁의 길로 나서게 하는 것은 정부와 사용자들이었습니다. 복종만하던 한국노총조차 투쟁에 나서기도 하는 우리 노동자들의 상황은 앞으로도 변하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 자신들의 문제를 우리 스스로 해결해야 하듯이 민주노총도 우리들의 필요에 의해서 만들었습니다. 우리들의 생존권을 위해서라도 민주노총은 우리스스로가 지키고, 강화해 내야 합니다. 승무동지 여러분들의 신중한 판단을 부탁드립니다.


“어부가 좋은 배를 포기 할 수 없고, 농부가 좋은 농기구를 포기할 수 없듯이, 노동자가 진정 노동자를 위한 조직을 포기할 수는 없습니다.“

                                                                          

                                                                                                                                   2009.12.12
   명형기, 위기열, 김찬식, 유전석, 김학균, 이원호, 이세형, 김상봉, 김명섭, 김  진, 백생학, 박창순,    명준영, 김영천, 김경주, 유기한, 김현수, 이화봉, 최영효, 장기현, 이신용, 라명호, 박찬용, 이창수,    조태형, 김명기, 김학년, 송재국, 차동석, 이형석, 정양기, 변수봉, 문철호, 권영두, 조영호, 이상대,    강승구, 임상문, 김충례, 안상준, 김춘식, 김동년, 서정문, 윤형웅, 송준엽, 정영민, 손부근, 최운종,    박  상, 이준헌, 박성국, 김문수, 유상열, 조원현, 박용선, 박종환, 장찬우, 윤영록, 김기실, 한성규,    양해근, 서형석, 윤선중, 이병찬, 용복중, 김상익


바른생활 NZEO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입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려요.
2021-09-23
05:47:51


Name
Password
Comment

  답글달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73  [함께가는길4]순환보직폐지하자던자들 입이있으면 말해보라    현장노동자 2010/02/24 258 1668
372  [함께가는길3]막장으로 치닫는 공사와 김상돈    현장노동자 2010/02/18 289 1910
371  [함께가는길2]우리 노동자의 권리와 요구가 기준이다    현장노동자 2010/02/18 278 1768
370  [함께가는길1]대의원을 사퇴하며    현장노동자 2010/02/18 277 1620
369  김진동 후원회 결산내역입니다..    후원회 총무 2010/01/04 277 1645
368  [찬반투표결과]임단협 및 민주노총 찬반투표 결과    지정선전 2009/12/18 285 1771
367  09임단협 및 민주노총 찬반투표결과-엑셀파일 첨부    지정선전 2009/12/18 187 1608
366  [펌]철도공사 노조파업 유도 사실로 확인    지정선전 2009/12/16 273 1873
365  [레디앙펌]"민노총 탈퇴해, 휴대폰 요금 내줄게"    지정선전 2009/12/16 242 1572
364  [참세상펌]경찰·공사, 철도노조 죽이기 짝짜꿍    지정선전 2009/12/16 318 1883
363  [참세상펌]휴대폰 요금 지원으로 민주노총 탈퇴 종용    지정선전 2009/12/16 264 1782
362  민주노총탈퇴반대 기술지부 전현직 입장    지정선전 2009/12/14 281 1886
361  민주노총탈퇴 반대 군자검수지회 입장    지정선전 2009/12/14 183 1331
 민주노총탈퇴반대 승무지부 66인 선언    지정선전 2009/12/14 309 1869
359  잠정합의,민주노총탈퇴 창동지회 입장    지정선전 2009/12/14 329 1708
358  민주노총 탈퇴 반대!    지축정비 2009/12/11 244 1366
357  [주간지축17호]잠정합의,민주노총탈퇴부결!내가, 우리가 민주노총이다.    지정선전 2009/12/09 238 1683
356  "저 달이 차기전에" 고양 영화상영회-쌍용차 77일간의 옥쇄파업 현장!!    오영석 2009/12/09 243 1567
355  [주간지축16호]-잠정합의와 민주노총탈퇴는 개악이다.    지정선전 2009/12/08 322 1733
354  제1회 경기북부노동자학교    민주노총 2009/10/23 264 1741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 4 [5][6][7][8][9][10]..[22]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