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노동조합 차량지부 지축정비지회입니다.
 

 
   


노동해방을 외쳤던 서울대 주둥아리로부터 해방
노동꾼  2010-07-27 01:06:56, 조회 : 1,601, 추천 : 205

무한대다
불가사의를 너머
엄마는 무량대수다

어제가 가고
오늘이 왔다

여름이라면 오후
겨울에는 초저녁
인도에 쉬고 있는
가게 앞 빈좌판 위에서 쓴다
메모지를 찾다가 발견한 00일보
그 위에 밤중에 쓴다

노동해방을 외쳤던 먹물들 중
노동자를 위해 죽은 사람이
우리 기억에 있던가
남아 있는가
그 자식 주둥아리에 기름을 붙여
주둥아리에 기름을 붇고 불을 붙여
주둥아리 노동으로부터 해방시켜주자

하늘나라에 가면 좋다는데
하나님 말씀만 들으면 되는 그렇게 좋은 세상이라는데
서민이 하나님, 우리가 너희의 하나님
주둥아리를 찢고 기름을 붇고 불을 붙여
하나님 복음만 들으면 되는
그 좋은 하늘나라를 여기서 만들어주자

쓰벌, 잘난 분들 여기저기서
불철주야 서민을 위하시느라 혓바닥 땀나는데
혓바닥을 뽑아 용광로에 집어넣어
온몸이 개운하도록 온천욕을 시켜주자
쓰벌,

우리는 88세대가 아니 120세대
한국 선진국 진입, 인간수명 연장
120까지 살 수 있음

휴일은요?
겨울이면 초저녁, 여름이면 오후부터
밤 열한 시까지
막노동으로 말하면 한대가리 시간
휴일이 없단다
여기는 명절도 없이 건강을 위해 사람들이 오기에
청소직 휴일이 없단다, 몇마디 더하니
인심 쓰듯 한달에 하루 있단다.
볼일도 있고, 고향도 한번 가야하고
그렇게 어떻게 해요.
그런 거 다 생각하고 어떻게 사느냐고 한다

일용직이라 보험도 퇴직금도 없고
일용직은 일용직인데
막걸리 고프다고 나가지 않아도,
비가 오려나, 팔다리가 쑤셔도
한달에 하루 빼고는 나가야 하는
인공위성 개발부도 아니고
최초의 제철소 건립 못하면
영일만으로 뛰어들어야 하는
조국을 위해 비장한 각오로 임하는 것도 아닌
건강 챙기는 사람들 흘린 땀 닦고 먼지 쓰는 일에...
나는 하루종일 묵언 수행했다

하루가 지났다

그래 밥은 챙겨 먹었냐
예 춥지는 않으세요?
요즘 일 다니느라 연탄이 껴져서 그냥 잔다
평창으로 단양으로 제천으로,
팔도강산 산지사방 안 가는 데가 없다
오늘도 새벽 다섯 시에 가서 저녁 여덜 시에 왔다
좀 편하게 사세요
돈 좀 쓰고 사세요
내가 돈이 어디 있냐
엄마 벌어논 거, 있는 땅이라도 팔아먹고
좀 편하게 사세요
노령연금 들어오는 건 적금들고
또 어느 나라가 아니라
우리나라에서 들어오는 뭐도 은행으로 가고
자식 생각하지 말고 좀 편하게 사세요
안 그래도 내 때문에 작년에도 두 번인가
쓰러져서 많이 편찮으시다메요?
니만 잘 되라 너들만 잘되면 나는 아무 걱정없다
내 생각하지 말고 니만 잘 되라
나는 어찌 되어도 상관없으니 니만 잘 되라

또 하루가 가고있어도,
침묵한다

무량대수다
불가사의 너머
엄마는 무한대다




바른생활 NZEO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입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려요.
2021-09-23
04:49:27


Name
Password
Comment

  답글달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93  신청합니다 -이성기-(제동)    이성기 2010/09/07 244 1524
392  신청합니다-주기석(회전기)    주기석 2010/09/07 201 1391
391  신청합니다-김용수(회전기)    김용수 2010/09/07 315 1515
390  신청합니다-윤창훈(회전기)    윤창훈 2010/09/07 169 1316
389  신청합니다-차철호(회전기)    차철호 2010/09/07 397 1722
388  신청합니다 정원영(회전기)    정원영 2010/09/07 225 1382
387  신청합니다 심현구    심현구 2010/09/07 218 1401
386  신청 김정호(회전기)     2010/09/06 266 1300
385  지리산 둘레길 신청방법    최병윤입니다 2010/09/06 304 2026
384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조용주)의 파행운영 심각! 8월26일 기자회견    건기연 2010/08/31 203 1654
 노동해방을 외쳤던 서울대 주둥아리로부터 해방    노동꾼 2010/07/27 205 1601
382  5월 1일 노동절 집회에 함께 참여합시다!    대의원 2010/04/29 371 1750
381  [선전전6일차]서비스지원단 해체!!    현장노동자 2010/04/18 208 1467
380  [선전전5일차]서비스지원단 해체하자!! 반드시!!    현장노동자 2010/04/18 236 1510
379  [선전전4일차]만우절날 그래도 서비스지원단 해체!    현장노동자 2010/04/18 295 1763
378  [선전전3일차]비가와도 서비스지원단 해체하자!!    현장노동자 2010/04/18 237 1540
377  [선전전 1일차]서비스지원단 해체하라!!    sslujj 2010/04/18 318 1724
376  [함길6호]부당인사의 실체를 가린 고충처리는 기만    현장노동자 2010/03/24 252 1914
375  [함께가는길5]부당인사 철회! 어용집행부 청산! 민주노조 건설!    현장노동자 2010/03/16 276 1710
374  자멸의 길로 가고 있는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    해방연대(준) 2010/03/12 215 1525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 3 [4][5][6][7][8][9][10]..[22]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